Posted at 2012. 5. 19. 10:29 // in 낙서장/이야기 // by ondori                                                
공원을 돌다가 행사중엔 막아놓아 못돌았던 박람회주변을 돌아보았다. 곳곳에 마무리 작업이 한창이고 향기가득한 꽃들도 있었다.

잎과 꽃이 수국같다.

꽃박람회하면서 조성한 화단

넝쿨장미도 활짝 피었다. 6월까지는 계속 피리라..

공연준비를 하고있는데...무슨 공연인지 물어볼걸~

수국이 맞나...?

아이들이 공원에와서 서예연습도 한다.

화단에 핀 아름다운꽃 이름은 모르겠다.

이렇게 그늘에 둘러앉아 찬송가도 부르고 예배도 드린다.ㅎ
5월의 호수공원은 싱그러움과 사람들의 표정이 맑아서 좋다.^^

'낙서장 >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색 약수터  (2) 2012.06.03
병원에 다녀오다..  (1) 2012.05.19
꽃박람회 끝난 호수공원주변  (0) 2012.05.19
서산시청  (0) 2012.05.12
우리 뚜비 수술받았다.  (0) 2012.05.06
한주일 일상...  (0) 2012.04.28



댓글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