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at 2010. 6. 23. 06:00 // in 그림들/산유화 // by ondori                                                
몇해전 부터 코스모스는 시도때도 없이 피었다. 예전에는 코스모스하면 가을이었는데 요즈음은 그렇지않다. 지구 온난화때문인지 이상기온때문인지는 몰라도 작업하다가 내려오는길에 청소년수련관옆에서 코스모스를 보았다. 이제 막 한송이 두송이 피었으니 곧 파란하늘을 배경으로 흔들거리는 코스모스를 볼 수 있으리라..

코스모스
쌍떡잎식물 초롱꽃목 국화과의 한해살이풀.  
학명  Cosmos bipinnatus  
분류  국화과  
원산지  멕시코  
크기  높이 1∼2m 

멕시코가 원산지이며 관상용으로 흔히 심는다. 줄기는 높이가 1∼2m이고 윗부분에서 가지가 갈라지며 털이 없다. 잎은 마주나고 2회 깃꼴로 갈라지며, 갈라진 조각은 줄 모양이다.
꽃은 6∼10월에 피고 가지와 줄기 끝에 두상화(頭狀花:꽃대 끝에 꽃자루가 없는 작은 꽃이 많이 모여 피어 머리 모양을 이룬 꽃)가 1개씩 달린다. 두상화는 지름이 6cm이고 6∼8개의 설상화와 황색의 관상화로 구성된다.
설상화는 색깔이 연분홍색·흰색·붉은색 등 매우 다양하고 꽃잎의 끝이 톱니 모양으로 얕게 갈라지며, 통상화는 꽃밥이 짙은 갈색이고 열매를 맺는다. 총포 조각은 2줄로 배열하고 달걀 모양의 바소꼴이며 끝이 뾰족하다. 열매는 수과이고 털이 없으며 끝이 부리 모양이다.
한방에서는 뿌리를 제외한 식물체 전체를 추영(秋英)이라는 약재로 쓰는데, 눈이 충혈되고 아픈 증세와 종기에 사용한다. 코스모스란 그리스어의 코스모스(kosmos)에서 유래하였는데, 이 식물로 장식한다는 뜻이다. 비슷한 종류로 꽃이 황색인 것을 노랑코스모스(C. lutea)라고 한다.



자연학습장 생태연못옆에 피어있는 부처꽃. 부처꽃 머리에 나비한마리가 자꾸 유혹하고있다. 부처님꽃도 어쩔수 없이 받아들이네...

부처꽃 [loosestrife]
천굴채(千屈菜)라고도 한다. 냇가, 초원 등의 습지에서 자란다. 높이 1m 정도로서 곧게 자라며 가지가 많이 갈라진다. 잎은 마주나고 바소꼴이며 대가 거의 없고 원줄기와 더불어 털, 잎자루도 거의 없으며 가장자리가 밋밋하다. 꽃은 5∼8월에 홍자색으로 피며 잎겨드랑이에 3∼5개가 달려 층층이 달린 것같이 보인다.
포는 보통 옆으로 퍼지며 밑부분이 좁고 바소꼴 또는 달걀 모양의 긴 타원형이다. 꽃받침은 선이 있는 원주형으로 윗부분이 6개로 얕게 갈라진다. 꽃받침조각과 화관은 6개씩이고 꽃받침조각 사이에 옆으로 퍼진 부속체가 있다. 수술은 12개인데 긴 것, 짧은 것, 중간 것 등 3종류이다.
열매는 삭과(蒴果)로 꽃받침통 안에 들어 있고 성숙하면 2개로 쪼개져 종자가 나온다. 한방에서는 전초를 방광염 ·이뇨 ·지사제(止瀉劑) 등으로 사용한다. 한국 ·일본 등지에 분포한다.

접시꽃이 제법 많이 피었다. 키도 상당히 크다.

접시꽃
쌍떡잎식물 아욱목 아욱과의 두해살이풀. 
학명  Althaea rosea 
분류  아욱과 
원산지  중국 
자생지  길가 빈터 
크기  높이 2.5m  

촉규화(蜀葵花)·덕두화·접중화·촉규·촉계화·단오금이라고도 한다. 중국 원산이며 길가 빈터 등지에 자생한다. 원줄기는 높이 2.5m에 달하고 털이 있으며 원기둥 모양으로 곧게 선다. 잎은 어긋나고 심장형이며 가장자리가 5∼7개로 갈라지고 톱니가 있다.
꽃은 6월경 잎겨드랑이에서 짧은 자루가 있는 꽃이 피기 시작하여 전체가 긴 총상꽃차례로 된다. 작은포는 7∼8개이며 밑부분이 서로 붙는다. 꽃받침은 5개로 갈라지며 꽃잎은 5개가 나선상으로 붙는다. 꽃색은 붉은색, 연한 홍색, 노란색, 흰색 등 다양하고 꽃잎도 겹으로 된 것이 있다. 수술은 서로 합쳐져서 암술을 둘러싸고 암술머리는 여러 개로 갈라진다.
열매는 편평한 원형으로 심피가 수레바퀴처럼 돌려붙으며 9월에 익는다. 뿌리를 촉규근(蜀葵根)이라 하고, 꽃을 촉규화라고 하며, 점액이 있어 한방에서 점활제(粘滑劑)로 사용한다. 관상용이며 잎·줄기·뿌리 등을 약용한다.

우산나물꽃에 벌이와서 찝적거린다.

우산나물
쌍떡잎식물 초롱꽃목 국화과의 여러해살이풀.
학명  Syneilesis palmata 
분류  국화과 
분포지역  한국·일본 
자생지  산지의 나무 밑 그늘 
크기  높이 50∼100cm 

삿갓나물이라고도 한다. 다만, 같은 이름의 다른 종인 삿갓나물(Paris verticillata)과 구분할 필요가 있다. 산지의 나무 밑 그늘에서 자란다. 높이 50∼100cm이다. 가지가 없으며 줄기에 2∼3개의 잎이 달린다. 밑의 잎은 둥근 모양이고 잎자루가 길이 7∼15cm로서 길며, 밑부분이 원줄기를 둘러싸고 7∼9개로 깊게 갈라진다. 지름 35∼40cm이고 갈래조각은 다시 2개씩 갈라지며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다.
꽃은 6∼9월에 연한 붉은색으로 피고 지름 8∼10mm의 두화가 원추꽃차례에 달린다. 꽃자루는 길이 3∼10mm로서 털이 난다. 총포는 원통 모양이고 포조각은 5개로서 긴 타원 모양 바소꼴이며, 7∼13개의 작은꽃이 들어 있다. 작은꽃은 통 모양이며 끝이 5개로 갈라진다. 화관은 길이 9∼10mm로서 끝이 5갈래로 갈라진다. 열매는 수과(瘦果)로서 양끝이 좁고 10월에 익는다. 관모는 잿빛을 띤 흰색이다. 번식은 종자나 포기나누기로 한다.
어린순을 나물로 먹으며 관상초로 심는다. 잎이 새로 나올 때 우산처럼 퍼지면서 나오므로 우산나물이라고 한다. 한국·일본에 분포한다.

우산나물꽃에 벌이와서 찝적이더니 나비도 와서 살살 꼬신다.

소나무옆에 기대어 피어나는 초롱꽃

초롱꽃 
산지의 풀밭에서 자란다. 줄기는 높이 40∼100cm이고 전체에 퍼진털이 있으며 옆으로 뻗어가는 가지가 있다. 뿌리잎은 잎자루가 길고 달걀꼴의 심장 모양이다. 줄기잎은 세모꼴의 달걀 모양 또는 넓은 바소꼴이고 가장자리에 불규칙한 톱니가 있다. 
꽃은 6∼8월에 피고 흰색 또는 연한 홍자색 바탕에 짙은 반점이 있으며 긴 꽃줄기 끝에서 밑을 향하여 달린다. 화관은 길이 4∼5cm이고 초롱(호롱)같이 생겨 초롱꽃이라고 한다. 꽃받침은 5개로 갈라지고 털이 있으며 갈래조각 사이에 뒤로 젖혀지는 부속체가 있다. 5개의 수술과 1개의 암술이 있으며 씨방은 하위이고 암술머리는 3개로 갈라진다.
열매는 삭과(蒴果)로 거꾸로 선 달걀 모양이고 9월에 익는다. 어린 순을 나물로 먹는다. 방향성 식물이다. 한국 ·일본 ·중국에 분포한다. 짙은 자주색 꽃이 피는 것을 자주초롱꽃(var. rubriflora)이라고 한다.

자주달개비
외떡잎식물 분질배유목 닭의장풀과의 여러해살이풀.
학명  Tradescantia reflexa 
분류  닭의장풀과 
원산지  북아메리카 
크기  높이 약 50cm 
 
양달개비·자주닭개비·자로초라고도 한다. 북아메리카 원산이며 관상용으로 심는다. 높이 50cm 정도이고, 줄기는 무더기로 자란다. 잎은 어긋나고 넓은 줄 모양이며 윗부분은 수채같이 되고 끝이 젖혀진다. 잎 길이 45cm, 나비 4cm 정도로 회색빛을 띤 녹색이며 밑부분은 넓어져서 줄기를 감싼다.
꽃은 5월경에 피기 시작하고 자줏빛이 돌며 꽃줄기 끝에 모여달린다. 꽃받침조각과 꽃잎은 3개씩이고 수술은 6개이며 수술대에 청자색 털이 있다. 꽃은 아침에 피어 오후에 시든다. 열매는 9월에 익는다.
수술에서 돋은 털은 1줄로 배열하여 원형질의 유동과 세포분열 등을 관찰하기 쉬우므로 식물학 실험재료로 흔히 사용된다. 닭의장풀과 비슷하지만 꽃색이 보다 짙기 때문에 자주달개비라고 한다. 잎의 나비 2.5cm 정도이고 중앙에서 2개로 접히며 꽃의 지름이 3∼5cm인 것을 큰자주달개비(T. virginiana)라고 하는데, 꽃색도 하늘색·흰색·홍색 등이고 꽃잎이 많아진 겹꽃 등이 있다.

노루오줌
꽃생김새는 원추화서로 피며 줄기 끝에 개화. 화서는 길이 30cm로 많은 꽃이 달리며 꽃받침은 5개로 갈라지고 갈라진 조각은 달걀모양. 꽃잎은 5개로서 줄모양이고 수술은 10개이며 암술대는 2개. 열매는 삭과로 9~10월에 익으며 길이 3~4mm이고 끝이 2개로 갈라짐. 특징은 높이 30~70cm이고 줄기가 곧게 서며 갈색털이 길게 있다. 잎은 어긋나며 3개씩 2~3번 갈라지며 잎자루는 길고 끝에 있는 소엽은 길이 2~8㎝, 너비 1~4㎝의 긴 달걀모양 또는 달걀형 긴 타원모양으로 얇으며 가장자리에 복거치가 있다. 꽃은 7~8월에 붉은 빛을 띤 자주색으로 원추화서로 피며 줄기 끝에 달린다. 화서는 길이 30cm로 많은 꽃이 달리며 꽃받침은 5개로 갈라지고 갈라진 조각은 달걀모양이다. 꽃잎은 5개로서 줄모양이고 수술은 10개이며 암술대는 2개이다. 열매는 삭과로 9~10월에 익으며 길이 3~4mm이고 끝이 2개로 갈라진다. 다년생 초본으로 원산지는 한국이고 한국, 일본, 중국 등에 분포하며 전국의 산지에 서식한다.

비비추, 옥잠화가 제법 이곳저곳에서 꽃을 피운다. 자연생태연못(신연중후문)옆에서 본 비비추꽃..

비비추류 /호스타 포르투네이(Hosta fortunei)
비비추속은 40여 종(種)의 다년생초로 이루어져 있으며 뜰에 심는다. 비비추속 식물들은 음지를 더 좋아하지만 어떤 조건에서나 잘 자란다. 아시아 동부가 원산지이다. 각 식물들은 나란히맥을 가진 잎이 식물체의 아래쪽에 무리지어 나며 잎에서 나온 꽃대의 끝에 꽃들이 모여 핀다. 꽃은 통처럼 생겼으며, 흰색 또는 푸른빛이 도는 자주색을 띤다. 열매는 긴 삭과(蒴果)로 맺힌다. 비비추류는 독특한 잎 때문에 관상수로 흔히 심는데 이들의 잎은 연한 색에서 어두운 색까지 다양한 녹색을 띠거나 푸른색, 노란색 또는 여러 가지 색이 섞여 있기도 하다. 
잎은 큰 편으로 길이는 보통 1.2∼45cm, 너비는 1.2∼30cm 가량이다. 한국에는 10여 종의 비비추속 식물이 자라고 있다. 이중 옥잠화(Hosta plantaginea)는 중국이 원산지로 흰색의 꽃이 피는데, 주로 뜰에 심는다. 산과 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비비추(H. longipes)는 7~8월에 연한 자주색 꽃이 핀다.

물레방아로 내려가는 수로 맞은편 산책로 목책밑으로 쳐져서 날 쳐다보는 홍조팝이 너무 이뻤다.


연못주변에 피어있는 홍조팝

붓꽃잎에 나비가 붙어있다.

안산 산딸나무옆에서 본 옥수수모양의 하얀꽃..아무리 이름을 찾아봐도 잘 모르겠다.

달콤한지 개미들이 막 헤집고 다닌다.
피비님이 이름을 알으켜 주셨다(6/23일) 까치수염 이라고 하셨다. 까치수영이라고도 한단다.

까치수염
쌍떡잎식물 앵초목 앵초과의 여러해살이풀.
학명  Lysimachia barystachys 
분류  앵초과 
분포지역  한국 
서식장소  낮은 지대의 약간 습한 풀밭 
크기  높이 50∼100cm 
 
까치수영·꽃꼬리풀·개꼬리풀이라고도 한다. 낮은 지대의 약간 습한 풀밭에서 자란다. 높이 50∼100cm이다. 땅속줄기가 퍼지고 풀 전체에 잔털이 난다. 줄기는 붉은빛이 도는 원기둥 모양이고 가지를 친다. 잎은 어긋나고 줄 모양 긴 타원형이며 길이 6∼10cm, 나비 8∼15mm이다. 톱니가 없고 차츰 좁아져 밑쪽이 잎자루처럼 되나 잎자루는 없으며 겉에 털이 난다. 6∼8월에 흰색 꽃이 5∼12개 줄기 끝에서 산형꽃차례로 피는데 꽃차례는 꼬리 모양이고 꽃 지름은 7∼12mm이다. 작은꽃자루는 길이 4∼7mm이며 포는 줄 모양이다. 꽃받침잎은 달걀 모양 타원형이고 씨방은 1개이다. 열매는 삭과로 둥근 모양이고 9월에 붉은 갈색으로 익는다. 관상용으로 많이 심으며 어린 순을 먹는다. 한국 전역에 분포한다.

메타쉐콰이어 숲 산림욕장에서 등산객이 준 떡을 먹는 청솔모..이놈은 이제 사람들 부근에 오면 먹을게 있다는걸 아는 모양이다. 지나가는걸 보고 던져 주었는데 이나무 저나무 올라다니며 한참 을 경계하더니 슬쩍 내려와 먹더니 이내 나무위로 달아났다.

자연학습장입구에 핀 흰꽃..팻말이 없는 조경석 틈에서 피어있어 이름을 찾지 못했다. 오늘도 싱그러운 꽃들과 함께 한 하루였다.


kenny_G_My heart will go on

'그림들 > 산유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꼬리조팝나무  (6) 2010.06.28
개쉬땅나무  (4) 2010.06.27
코스모스가 피었다.  (8) 2010.06.23
노루오줌꽃이 피었다.  (5) 2010.06.22
비비추 꽃이 피었다.  (7) 2010.06.21
치자꽃 향기가 코끝을 스친다..  (6) 2010.06.18



  1. Favicon of https://oravy.tistory.com BlogIcon 하수

    2010.06.23 09:35 신고 [수정/삭제] [답글]

    ㅎㅎㅎ 오늘은 귀여운 청솔모까지...^^
    잘 보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s://s810915.tistory.com BlogIcon 베가스 그녀

    2010.06.23 13:29 신고 [수정/삭제] [답글]

    코스모스를 얼마만에 보는건지 모르겠어요.
    코스코스하면 가을들녘이 연상이 되는데, 요즘은 꽃이 계절따라 피고 지지 않네요.
    온실화때문일까요? ㅠㅠ

    옥수수모양 하얀꽃이름 저도 궁금해요. 예쁘네요. ^^

  3. 가을 나그네

    2010.06.23 14:03 [수정/삭제] [답글]

    아름다운 자연이네요. 모두가 아름답군요. 코스모스의 원산지가 멕시코임은 오늘 처음 알았구요.
    제가 그곳에서 미국으로온 여러 사람들과 일하고 있네요.^^
    자연과 더불어 행복하시길------ : ) ---------

  4. Favicon of http://blogmagazine.co.kr BlogIcon 석2

    2010.06.23 16:24 신고 [수정/삭제] [답글]

    예전 한참 공부할 때 항시 이 '타이타닉'을 들으면서 공부했었는데...
    감회가 새롭습니다.
    좋은사진과 음악 잘 보고 듣고 가네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5. Favicon of https://phoebescafe.tistory.com BlogIcon Phoebe Chung

    2010.06.23 17:36 신고 [수정/삭제] [답글]

    저 하얀 옥수수 같은 꽃 이름이 까치 수영이랍니다. 저도 며칠전 어느 글 보고 알았어요. 한번 찾아보세요.^^*

  6. Favicon of http://irinda.net BlogIcon rinda

    2010.06.24 05:43 신고 [수정/삭제] [답글]

    코스모스가 벌써 피었군요.
    사진 속의 코스모스를 보니 이제 더위가 물러가고 시원해질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오늘도 물론 덥겠지만요 ㅎㅎㅎㅎ
    ondori님의 글과 사진이 나날이 섬세해지는 것 같습니다. 친절한 설명도 곁들여주시니 더욱 좋네요 ㅎㅎ
    덕분에 예쁜 꽃들도 잘 보고 갑니다 ^^

  7. Favicon of http://deborah.tistory.com BlogIcon 데보라

    2010.06.25 07:44 [수정/삭제] [답글]

    아 아름다운 음악과 함께 보는 꽃사진은 정말 아름답네요.

  8. Favicon of https://ppsyg.tistory.com BlogIcon ppsyg

    2010.06.27 14:08 신고 [수정/삭제] [답글]

    코스모스는 참 흔한 꽃이라 별 신경을 안썼었는데.. 지금 이렇게 보니까 코스모스도 참 이쁘네요.. 항상 흔하게 있어서 이쁘고 좋은걸 몰랐네요. 그런것들에도 신경을 써야겠어요 이제는

댓글남겨주세요